코인시장 구세주된 30세의 FTX 창업자...부실업체 2곳에 9800억원 구제금융

코인시장 구세주된 30세의 FTX 창업자...부실업체 2곳에 9800억원 구제금융

0000075736_001_20220623171201965.gif?type=w647

 

코인시장 구세주된 30세의 FTX 창업자...부실업체 2곳에 9800억원 구제금융미국의 30세 가상화폐 억만장자가 부실 코인업체 두 곳에 1조원에 가까운 긴급 자금을 지원했다.

CNBC는 가상화폐 거래소 FTX를 창업한 샘 뱅크먼 프리드 최고경영자가 코인 대출회사 블록파이와 코인 브로커리지 업체 보이저디지털에 7억5000만 달러 구제금융을 지원했다고 22일 보도했다.

블록파이와 보이저디지털은 가상화폐 헤지펀드인 스리애로우스캐피털 등에 코인을 빌려줬다가 거액이 물렸고 가상화폐 가격 폭락으로 인해 부실 위기에 빠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