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좀 왔으면…’ 김성원, 대국민 사과 “무릎꿇고 사죄”

‘비 좀 왔으면…’ 김성원, 대국민 사과 “무릎꿇고 사죄”

0003294118_001_20220812113602082.jpg?type=w647

 

‘비 좀 왔으면…’ 김성원, 대국민 사과 “무릎꿇고 사죄”김성원 국민의힘 의원은 12일 자당 의원들과 함께한 수해 복구 자원봉사 현장에서 한 실언에 대해 재차 사과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수해 현장 발언 관련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 여러분 정말 죄송하다. 제 자신이 너무나 부끄럽고 참담한 심정이다. 다시 한 번 무릎 꿇고 사죄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김 의원은 전날 자원봉사 현장에서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라고 말한 것이 영상 카메라에 포착돼 국민들로부터 비판을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