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응천 “마지막 타깃은 문 전 대통령이란 얘기 나와”

조응천 “마지막 타깃은 문 전 대통령이란 얘기 나와”

2022050309311185147_1651537871_0017534610_20221004110603424.jpg?type=w647

 

조응천 “마지막 타깃은 문 전 대통령이란 얘기 나와”감사원이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으로 문재인 전 대통령에 대한 서면조사를 추진한 데 대해 더불어민주당 조응천 의원은 4일 "항간에서 결국 마지막 타깃은 이재명 대표가 아니고 문재인 전 대통령이라는 얘기가 나온다"며 비판했다.

이어 "국정원장 조사도 전혀 하지 않고 막바로 그 위에 있는 대통령한테 처음부터 끝까지 다 묻겠다는 거냐"며 "과거 검찰 수사에서도 밑에서부터 쭉 조사해서 오너와 CEO는 마지막에 부르는데 하물며 전직 국가 원수에게 바로 서면 조사를 해서 뭘 얻겠다는 건지"라고 꼬집었다.

조 의원은 "여러 가지로 볼 때 의도가 의심될 수밖에 없다"며 " 유병호 사무총장이 '고래 잡으러 간다', '굉장히 큰 거 잡는다' 그런 얘기를 했었다는 거 아니냐"고 이번 조치에 다분히 정치적 의도가 섞여있음을 지적했다.